서브배경이미지
서브이미지

건강칼럼

홈으로_ 커뮤니티_ 건강칼럼

제목

암 환자보다 우울증 더 잘 생기는 ‘이 병’은?

암과 같은 큰 병을 진단받고 나서 상당수의 환자는 우울증을 겪는다. 암이 암 환자에게 미치는 심리적 영향에 대해 연구하는 학문이 따로 있을 정도이다. 그런데 암보다 더 높은 확률로 우울증을 겪게 되는 질환이 있다. 최근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심부전을 겪은 사람이 병 진단 후 5년 이내에 우울증이나 불안 증세를 겪을 확률이 암에 걸렸던 사람보다 높다.

심부전

독일 브레머하펜에 위치한 심장병 집단 의료센터(cardiological group practice)의 mark luedde 박사 연구팀은 5년 동안 독일의 질병 데이터베이스에 있는 심부전 환자 약 97,000명과 암 환자 약 67,000명의 의료기록을 통해 각각 심부전과 암 진단을 받은 사람이 우울증이나 불안 증세를 보이는 비율에 대해 비교했다.연구 결과, 심부전을 진단받은 사람이 진단 후 5년 이내에 우울증이나 불안 증세를 보일 확률이 암을 진단받은 사람보다 약 20%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심부전 진단 후 5년 이내에 약 23%의 환자가 우울증이나 불안 증세를 보였다. 전립선암 환자의 경우 약 15%, 소화기암 환자의 경우 약 22%가 병 진단 후 5년 이내에 우울증이나 불안 증세를 보였고 유방암 환자의 경우에는 다른 암 환자보다 많은 약 25.7%가 우울증이나 불안 증상을 겪었다. 연구팀은 유방암 환자가 우울증이나 불안 증세가 나타나는 확률이 높은 이유로 재발 염려로 인한 스트레스를 꼽았다.연구팀은 심부전 환자와 암 환자 모두 병 진단 후 시간이 지날수록 정신건강 문제를 보이는 이유는 “활동량 감소, 피로, 허약 증상(debilitating symptom)으로 인한 일상 활동의 제한 때문일 수 있다”고 말했다.luedde 박사는 “오랫동안 암이 환자에 미치는 심리적 영향에 대한 연구가 진행된 정신종양학(psycho-oncology)에 비해 정신심장병학(psycho-cardiology)은 아직 걸음마 단계 수준”이라며 “심부전 환자의 4명 중 한 명이 우울증이나 불안증세를 보이는 만큼 심부전 환자를 위한 심리적인 치료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이번 연구는 14일(현지시간) 의학 학술지 european journal of preventive cardiology에 게재되었고 미국 건강 정보 사이트 healthday에서 보도했다.





한편, 내과 장지원 원장은 심부전 의심 증상에 대해 소개했다. 장지원 원장은 “심부전의 증상으로는 숨이 찬 경우가 가장 많고, 같은 강도의 운동을 해도 이전보다 숨이 차거나, 잘 때 답답하고 숨이 차서 깨는 경우, 갑자기 체중이 늘고, 정강이 같은 부분을 눌렀을 때 다시 나오지 않는 부종 등이 있다”고 말하며 “고혈압이나 당뇨병과 같은 기저질환을 앓고 있는데 손이 답답하고 붓는 느낌이 있다면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다.

도움말 = 내과 장지원 원장